작성일 2011-12-11 (일) 12:30
ㆍ조회: 152  
심장질환과 견과류의 효능
    
    땅콩-심장질환 약보다 좋다. 
    정월대보름 등 연례 행사로 먹거나 술 안주쯤으로만 여기던 견과류가 ‘리피토’와 
    같은 전문 고지혈증 치료제만큼 효능이 뛰어나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 은 많지 않다. 
    그만큼 견과류는 혈액과 심장 건강에 좋다. 뿐만 아니라 치매예방, 피부 관리, 
    다이어트 등에도 좋은 효과가 있다. 
    ‘심심풀이 땅콩’이 건강을 지켜주는 가장 손쉬운 방법일 수 있다. 
    
    
    
    ★ 콜레스테롤과 동맥경화 ★ 
    
    지방이라고 다 같은 지방이 아니다. 육류 등에 포함돼 세포막이나 혈관벽을 
    딱딱하게 하는 포화지방산과 달리 견과류에 함유된 리놀렌산 같은 불포화지방산은 
    세포막을 부드럽게 해 세포 내 노폐물이 잘 배출되도록 도와주고 콜레스테롤이 
    혈관벽에 싸이는 것을 막아준다. 
    이로 인해 고지혈증, 동맥경화증을 예방하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한다. 
    
    견과류는 70%가 불포화지방으로 구성돼있다. 
    2003년 미국의학협회지(JAMA)에 발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아몬드와 더불어 콩, 식이섬유, 식물스테롤 등 심장 건강에 좋은 식품들로 
    식단을 구성했더니 첫 2주간 나쁜 콜레스테롤(LDL) 수치가 약 31% 떨어졌다. 
    연구팀은 “콜레스테롤 수치가 떨어진 폭이 스타틴계 고지혈증 
    치료제를 복용한 환자와 비슷했다”고 밝혔다. 
    
    ★ 협심증과 심근경색증 ★ 
    
    미국 심장학회는 1주일에 5번 이상 견과류를 섭취한 사람은 
    협심증 발병률이 반으로 줄어든다는 연구결과를 토대로 심장병 예방을 위해 
    매일 약 1.5온스(42g)의 아몬드, 헤이즐넛, 땅콩, 호두, 피칸(pecan)등 
    견과류를 먹으라고 권고하고 있다. 
    
    14년 동안 간호사 8만5000명을 관찰한 하버드의대 연구결과에선 
    1주일에 5번 이상, 하루 30g의 견과류를 먹은 그룹은 14명이 심장병으로 
    사망했지만, 그렇지 않은 그룹은 197명이 심장병으로 사망했다. 
    
    ★ 치 매 ★ 
    
    견과류에 함유된 비타민 E와 불포화지방의 일종인 오메가-3 지방은 뇌신경 세포를 
    발달시키는 영양소다. 2002년 미국의학협회지(JAMA)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비타민 E가 풍부한 음식을 섭취한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최고 70%까지 낮았다. 
    경희대 동서신의학병원 영양관리센터 이금주 팀장은 “견과류는 노인의 치매예방뿐만 
    아니라 아이의 학습능력 향상을 위해서도 많이 추천되는 음식”이라고 말했다. 
    
    ★ 다이어트와 피부미용 ★ 
    
    견과류에는 육류의 동물성 단백질만큼 아미노산 조성이 좋은 식물성 단백질이 포함돼 있다. 
    미국 농무부(USDA)에서 발표한 영양표준 데이터를 보면 구운 닭 가슴살 100g에는 
    단백질 16g이 함유돼 있는 반면 같은 양의 아몬드에는 단백질 21g에 덤으로 
    11g의 식이섬유까지 포함돼있다. 
    
    숙명여대 식품영양학과 김현숙 교수는 “견과류는 단백질 섭취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채식주의자나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에게 좋고 지방과 식이섬유로 포만감을 
    쉽게 느낄 수 있어 다이어트 식품으로 좋다”고 말했다. 
    
    또한 호두와 잣 등에 함유돼 있는 비타민 B군과 불포화지방산은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해 피부 세포를 활성화시킨다. 
    
    ★얼마나, 어떻게, 먹어야 하나 ★ 
    
    견과류 40g은 약 190㎉로 열량이 높은 편이다. 
    따라서 몸에 좋다고 무조건 많이 먹으면 안 된다. 
    인제대 식품생명과학부 김정인 교수는 “칼로리가 높기 때문에 견과류를 먹을 땐 
    다른 음식 섭취를 줄여 전체 칼로리 밸런스를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시중에 파는 아몬드나 땅콩 등에 조미료가 첨가된 가공식품은 
    나트륨 함량이 높고 대체로 열량이 높으니 자연식품 그대로 섭취하거나 
    잣죽, 깨죽 등으로 만들어 먹으면 좋다”고 말했다. 
    
     호두 
    불포화지방산의 일종인 오메가-3 지방이 풍부해 뇌의 활동을 돕는다. 
    비타민 A·B군은 피부 건조를 막아준다. 
    
     피스타치오 
    섬유소가 풍부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춘다. 
    불포화지방산과 칼륨, 비타민B, 철 등은 심혈관 질환 예방 효과가 있다. 
    
     아몬드 
    비타민E와 섬유소가 풍부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준다. 
    뇌 세포 발달에도 좋다. 
    껍질의 플라보노이드는 항산화 영양소로 노화 방지 효과가 있다. 
    
     잣 
    풍부한 마그네슘이 심장혈관 세포에 칼슘이 지나치게 흘러 들어 
    심장박동에 이상이 생기는 것을 막아준다. 
    철분은 빈혈 치료·예방 효과가 있다. 
    
     땅콩 
    단백질이 풍부해 근육 형성을 도와주고 올레인산·리놀렌산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조절해 동맥경화증을 예방해준다. 
    
     해바라기씨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다. 토마토의 18배에 이르는 엽산을 함유하고 있으며,
    혈액 응고와 동맥경화증 예방에 효과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