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9(수) 하느님 앞에서 발표 하거나 말하듯
ㆍ조회: 45  
20190619(수) 하느님 앞에서 발표 하거나 말하듯

“너희는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그러지 않으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에게서 상을 받지 
못한다. 그러므로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위선자들이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으려고 회당과 거리에서 하듯이, 스스로 나팔을 불지 마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라.
(마태오 6,1~3)”

예수님의 이 말씀 저에게 하신다 생각하면 제 잘못 많아 맘 저립니다.
내 자랑과 과장 거짓말까지 열변하는 버릇 너무 짙게 들어버렸습니다.
사람들 앞에서 말할 때 조심해야 되겠다는 생각 다시 깊이 해 봅니다.

말만 아니라 행동 옷차림 고가품 유별나게 보이려는 것도 해당되겠죠.
위선자 되기 십상이라 하느님 앞에서 발표 하거나 말하듯 해야겠어요.
속생각 훤히 보시는 하느님을 아버지로 모시고 영생하기 쉽진 않지요

그러나 꾸준히 노력하여 조금씩 습관 생기면 아버지께 덜 민망하겠죠.
하느님 아버지의 맘에 들려고 노력하는 사람들과 어울리면 더 좋겠고.
`
가톨릭 신앙으로 인생 다지시려는 님들 참 훌륭하십니다.
위의 이미지를 터치해서 인터넷교리 열고 시작해 보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