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 앞에서 겸손은 보물
ㆍ조회: 1014  
 

◆ 하느님 앞에서 겸손은 보물 교만 자만 도도하면 친구들이나 이웃이 멀리하려 합니다. 그러나 사기꾼이나 약게 이용해 보려는 사람들은 접근해 올테지요. 어느 쪽이든 결국 불리한 상황이 벌어지게 마련 아닌가요. 더구나 하늘을 향해서도 도도해지면 큰 코 다치고도 남지요. 곡식은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지 않습니까. 하느님 앞에서 다소곳이 소박하게 맡기는 겸손이야말로 보물이지요.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그 바리사이가 아니라, 이 세리가 의롭게 되어 집으로 돌아갔다. 누구든지 자신을 높이는 이는 낮아지고, 자신을 낮추는 이는 높아질 것이다. (루카 1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