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의 첨단인 우리
ㆍ조회: 1113  

      진화의 첨단인 우리 
      
      지난 겨울은 날씨가 별로 춥지 않아 두툼한 털옷을 그리 많이 입지는 않았다. 
      그러나 지난 겨울에 토스카나의 털옷이 크게 유행한 것 같기는 했다. 
      털옷, 동물들은 항시 털옷을 입고 있는데 
      사람들은 털옷을 벗어 버린 지 오래 되었다. 
      사람의 피부에 털이 안나게 된 것은 생물학적으로 
      진화를 잘한 결과인지 모르겠다. 
      털많은 동물들과 인간과를 진화상의 큰 차이로 놓고 
      아래와 같은 의견을 널어 본다.
      
      그전에 이태리에 있을 때 한여름을 바닷가 작은 마을에서 지낸 적이 있었다. 
      그곳의 청년들과 매일 바닷가에서 수영도 하고 홍합을 따 레몬을 쳐서 
      그대로 먹기도 하고 작은 바위섬으로 보트를 타고 달리기도 하였다. 
      그 마을 일대에서 동양사람은 나 혼자 뿐이었다. 
      그래서 여러 모로 인기를 끌 수 밖에 없었다. 
      특히 몸에 털이 별로 없는 동양적 피부 때문이기도 했다.
      해변에서 사람들을 보고 있노라면 특히 남자들의 몸에 온통 
      털이 나 있는 게 동물원에 들어와 있는 것 같은 생각이 들어 
      혼자 싱긋이 미소를 지을 때가 있었다. 
      그런데 잘 아는 젊은 녀석들 몇 명이 나에게 가까이 다가와서 옆에 앉는데 
      어쩌면 그렇게 나와 똑같은 맛의 미소를 짓는지 모르겠다. 
      멀리서 나를 보니 마치 덩치 큰 아기같이 보인다는 것이었다. 
      그리고는 나의 가슴이나 다리 팔을 보면서 참 신기하기도 하고 
      걱정이 되기도 하고 또는 부럽기도 하다는 것이었다. 
      어쩜 이렇게 털이 없고 깨끗하냐면서, 피부병에 안 걸리느냐, 
      상처가 나면 이탈리아 약으로도 치료가 되느냐, 면도기 장사가 망하겠다, 
      모기가 신이 나겠다는 둥, 여자들은 살을 이식하고 싶을 정도로 부럽다는 둥, 
      기분 내키는 대로 말하면서 재미있게 한참 지껄였다. 
      거기에서 맺어진 결론으로는, 결국 동양은 식물성이 주식이고 
      서양은 동물성이 주식이니 아무래도 동물들의 세포를 많이 먹은 것과 
      덜 먹은 것으로 달라진 결과라는 판단이었다. 
      
      이쯤 결론을 내고 대부분은 다시 흩어졌지만 좀 더 신기하고 신비한 동양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싶은 몇몇 젊은이들은 내 곁에 그대로 남아 있었다. 
      그 다음에 이어진 이야기는 보다 더 원천을 논했다. 
      왜 동양은 먹을 식물들을 찾는 데 비해서 서양은 먹을 동물들을 찾는 데 
      급급했는가 하며 인류학에 입각한 토론으로 들어가기 시작했다. 
      인간들은 먹이를 찾아 떠돌던 중 일부가 주향성을 따라 해를 향하여 
      동양으로 갔는데, 그 동양에서는 해의 영향으로 자라나는 식물을 
      주로 먹게 되었고 서양은 해지는 곳이니까 지는 해를 따라가면서 
      더 활동하려는 동물들을 잡으려 하다보니 서쪽으로 갔을 거라며 
      억지 결론을 농담 반 가설 반, 우랄 알타이 산맥을 중심으로 
      운운하면서 해변의 강의를 폈드랬다.
      강의가 끝나고 바닷가로 해산하며 강의는 마음으로 계속 이어졌는데 
      '동양인이 더 진화한 것이 틀림없어. 서양인들은 나무에서 내려온지 
      얼마 안 되는 것 같고 동양인은 나무에서 내려온 지 꽤나 된 게 확실해. 
      아직도 서양인들은 식탁에서 칼과 창(삼지, 사지, 오지창인 포-크)을 
      사용하고 있는 데 반해 동양인은 부드러운 손을 연장시킨 
      젓가락과 오목한 손바닥을 본뜬 숫가락을 보면 말야. 
      들판에서 동물들을 사냥하며 우세한 동물이라는 사고 방식이 서양이라면 
      동양인은 차분하게 풀이 자랄 때를 기다리며 농사를 지어먹는 
      사색하는 고차원 동물이라는 점을 알 수 있어.'하는 내용이었다.
      이렇게 전개하면서 동양인의 앞선 진화에 대한 뿌듯한 기분을 느꼈다. 
      서구인들은 숫자의 계산에서 벗어나질 못하는 생활이지만 우리는 
      서너댓 명, 두서너 명 분의 식사 같은 애매 모호한 것까지 알아서 적당히 하는 
      생활 태도라 확실히 생활이 고등 수학 차원에 물들어 있다고 볼 수 있다.
      그 때로부터 10여 년이 지났지만 그 생각은 변함없다. 
      대륙의 극동을 점거하고 사는 우리는 진화의 첨단을 가고 있다는 생각으로 
      언제나 긍정이 가고 긍지까지 갖어야 되겠다고 말이다. 
      서양을 따라 살지 말고 서양을 넘어 살며 동양의 독창적 생활 방식을 
      이루며 살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싶다.
      
      그래서 결론을 맺는다면 우리의 정치적 삶도 서구를 답습 말고 
      우리 정치를 우리가 이루어 내야 한다고 본다. 
      문화적 재능이 산재하여 전해지는 호남 지역 출신인 국회 의원님들에게는 
      한민족의 높고 깊은 문화 국민의 구현을 맡기고, 경제력의 탈랜트를 
      인생으로 살아온 그 입김에 국가의 경제 문제를 해결하도록 맡기고, 
      그간의 행정 경력으로 끈기 있게 이어온 기술을 지닌 의원님들께는 
      국민의 안녕 질서를 구축하도록 맡겨보자는 말이다. 
      우리에게 맞는 진화적 능력 발휘를 하면서 말이다. 
      작은 이 땅의 정치 요리를 의원님들이 칼과 창으로 덤비지 마시고 
      젓가락으로 한 올 한 가닥씩 들어서 순서 있고 조화 있게 드시면 좋겠다. 
      그것도 의석수로 어깨 싸움 마시고 서너댓 명, 닐여듧식으로 조화 있고 
      여유 있게 말이다. (한국일보 1992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