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0(수) 자연 속에 있는 한 하느님의 영역
ㆍ조회: 616  
20180620(수)◆ 자연 속에 있는 한 하느님의 영역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라. 
그렇게 하여 네 자선을 숨겨 두어라.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너에게 갚아 주실 것이다. 너희는 기도할 때에 위선자들처럼
해서는 안 된다. 그들은 사람들에게 드러내 보이려고 회당과 한길 
모퉁이에 서서 기도하기를 좋아한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들은 자기들이 받을 상을 이미 받았다.(마태오 6,3~5)”

사지가 제 뜻 잘 따라줘서 예쁘고 서로 돕고 있어서 저는 행복합니다.
사지가 남의 말뜻 따르고 제 멋대로 놀면 저는 너무나 슬픈 상태지요.
그러면 언젠가 저는 결단을 내려야해요. 자르는 수술 같은 거 말예요.

우리가 자연 속에 있는 한 하느님의 영역 안에서 사는 것 확실합니다.
하느님 뜻까지 통하면서 큰사람답게 겸허하게 산다면 평화로워집니다.
하느님 뜻 자연의 순리 어기고 사람 눈치 기분 따르다간 잘려 나가요.

자연 질서 잘 맞춰 신체건강 되찾듯 정신건강도 하늘 진리  맞춰야죠.
하느님 아버지와 맞고 자연 순리와 잘 맞으려면 인터넷교리 배우시죠.

유아세례,쉬셨던 신자 재교육은 인터넷교리가 최고!
인터넷 시대에 예비신자 교리는 인터넷교리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