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聖人(4월 14일) 성녀 리드비나
ㆍ작성자:사이버사목 ㆍ작성일:2015-05-04 (월) 01:30 ㆍ조회:413 ㆍ추천:0

오늘의 聖人(4월 14일) 성녀 리드비나  
    
    
    
    성녀 리드비나(Lydwina) 축일 4월 14일  
    신분 동정녀, 활동지역 쉬담(Schiedam) 활동연도 1380-1433년      
    
     같은이름-리드위나  
    
    네덜란드의 쉬담 태생인 성녀 리드비나의 부친은 노동자였지만 매우 열심한 신자였다. 
    15세까지는 별다른 특색은 없었으나 혼자서 동정서원을 발하였다. 
    1395년부터 거의 1년 동안 그녀는 고생했는데, 이유는 빙판에서 넘어져서 오른쪽 늑골을 크게 다쳤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것이 악화되어 이제는 거의 포기하는 상태까지 되었다. 그럴 즈음에 새로 부임한 신부가 그녀를 
    방문하면서 예수님의 수난을 묵상케 되면서 완전히 회복되었다. 그러나 또 다시 악화되어 몰골이 아주 추해졌으며, 
    눈 한쪽은 전혀 보이지 않았고, 감각조차 없는 상태로 변하였다. 이 특이한 병은 그 당시 사회에 널리 알려졌고, 
    마침내 빌리암 6세(William VI) 공작이 의사를 보내어 진료케 하였으나 아무런 차도가 없었다. 
    그녀는 거의 19년 동안 아무런 음식도 먹지 못하고 오직 성체와 물만 먹었다.
    
    그런데 이 죽은 몸에서 치유의 능력이 나왔고 예언을 하였다. 1407년 그녀는 탈혼에 빠지기 시작했다. 
    몸이 공중에 뜨는가 하면, 주님과 성인 성녀들과 대화하였던 것이다. 그녀는 연옥의 고통에 대하여 증언하고 
    천상의 기쁨을 설명하기 시작했다. 그녀는 1433년 부활 대축일을 지내고 며칠 후에 운명하였다. 
    그녀는 고통 받는 이들과 인내심이 필요한 사람들의 수호성인이다. 
    준주성범의 저자인 토마스 아 켐피스(Thomas a Kempis)가 그녀의 전기를 기록했다. 
    성녀 리드비나에 대한 공경은 1890년 3월 14일 교황 레오 13세(Leo XIII)에 의해 승인되었다. 
    
    
    
    성녀 리드비나(Lydwina) - 대구대교구홈에서
     
    우리는 어찌하여 또는 무엇 때문에 고생하지 않으면 안 되는가? 
    이것은 옛적부터 인간 사회에서 하나의 커다란 수수계끼로 남아있다.
    이 의문을 풀어주시기 위하여 하느님께서는 구약 시대에 있어서는 욥 성인을 보내 주셨고,
    신약 시대에 와서는 성녀 리드비나를 보내시지 않으셨나 생각된다.
    
    그녀는 1380년 3월 18일(그 해의 성지주일) 홀란드의 쉬에담 시에서 아홉 형제 중 유일한 여자아이로 태어났다.
    날 때부터 천성이 온순하고 나이에 비해 퍽 영리하고 조숙하여 12세 때 이미 청혼이 들어왔으며, 
    장성함에 따라 점점 청혼자가 증가했다. 그러나 그녀는 어려서부터 성모 마리아를 특별히 공경하며 
    그를 본받아 평생 동정을 지키기로 결심했으므로 쏟아져 오는 혼담을 도리어 귀찮게 여기며 
    되도록 남의 마음을 끌지 않는 몸이 되었으면 하고 늘 기도했다.
    
    이러한 기도를 하느님께서 들어주셨음인지 15세 되던 해의 주님 봉헌 축일에 얼음지치기를 하여 놀고 있던
    그녀의 친구 중의 한 명이 넘어지며 그녀에게 달려오는 바람에 그녀도 같이 넘어지게 되어 갈비뼈 하나가 
    부러지는 등 큰 상처를 입었다.
    
    그 후부터 그녀는 병상에 눕는 신세가 되었고 오래지 않아 늑막염에 걸려 아무리 의사의 치료를 받아도 
    아무런 효험도 없이 병세는 날로 악화될 뿐이었다.
    그래도 처음 3년간은 가끔 힘들게 일어나서 성당까지 운반되어 미사에 참여한 때도 있었지만,
    그 뒤부터 세상 뜰 때까지의 35년간은 온전히 병상에 누워서 지내지 않으면 안 되었다.
    그리고 식사도 처음에는 가끔 찐 사과 한 개나 혹은 수프에 담근 빵 한 조각을 먹을 뿐이었지만 
    얼마 뒤 그것마저 삼킬 수가 없어 한 주일에 포도주 반병, 끝내는 마스 강의 물로 간신히 목을 축일 뿐, 
    최후의 19년간은 전혀 아무 음식물도 취하지 않고 영적으로 생명을 보존했다.
    
    그녀의 병고를 자세히 기록한다면 늑막으로 몸속에 고름이 끼어 벌레가 생기고, 전신의 곳곳에는 부풀어오르고,
    그것이 터져서는 상처가 되고, 특히 얼굴은 엉망이 되어서 이마에서 아래턱까지 그러한 상처가 징그럽게도 
    내품고 있는 상태였다. 처음에 주인은 그녀를 푹신푹신한 요에 눕혔으나 고름에 더러워지므로 그 다음부터는 
    밀짚 요를 사용했다. 그러나 그것이 상처에 달아붙었으므로 마지막에는 판자대기 위에 눕도록 했다. 
    
    그런 상태로 그녀는 7년간이나 머리와 왼팔만 움직였을 뿐 언제나 똑바로 누워 있을 뿐이었다.
    이상한 것은 그녀의 신체에서 늘 고름 썩는 피가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조금도 악취가 안 났을 뿐 아니라 
    일종의 형언키 어려운 향기가 병실 내에 가득히 풍겼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 상처의 고통은 감히 펜과 말로 나타낼 수 없고 게다가 치통(齒痛)과 혹심한 두통 등은 
    계속적으로 닥쳐와서 단 하나의 위로였던 수면조차 이룰 수가 없었다.
    
    이와 같은 육체적 고통도 대단했지만, 병상에서의 정신적 번민은 한 층 더했다.
    처음 얼마 동안은 그녀를 가련히 생각하고 종종 찾아와 주던 부근 사람들과 친구들은 병세가 길어짐에 따라
    저절로 발길이 끊어져 누구 하나 찾아오는 사람이 없었고, 설상가상으로 양친과 간호해 주던 베드로닐라라는 
    조카도 세상을 떠나게 되고, 올케는 그를 귀찮게 여기며 때로는 그녀의 얼굴에 침을 뱉을 때도 있었다.
    이때에 리드비나의 슬픔과 비통은 어떠했을까!
    그러한 그녀의 마음을 위로해 준 것은 다만 고해신부의 권고로 인해 시작한 예수 수난의 묵상뿐이었다.
    
    하느님께서는 시련과 더불어 반드시 은총도 주신다.
    그녀는 종종 수호천사가 곁에 나타나는 특별한 은혜로 말미암아 형언키 어려운 마음의 용기를 얻었다고 한다.
    또한 그녀에게 있어 모든 고통의 인내력을 준 것은 말할 것 없이 주님의 성체였다.
    이러한 그녀의 열렬한 간청을 잘 이해한 사제는 병세가 허락하는 정도로 성체를 영해 주고,
    그런 날이면 리드비나는 더할 나뉘 없이 기뻐했다.
    
    그녀는 몇 번이고 탈혼 상태에 빠졌고 그때마다 우리 주 예수의 수난을 바로 눈앞에서 보며 
    예수와 깊은 내적 일치를 체험하면서 무한한 행복감을 느꼈다.
    그리고 그녀가 당하고 있는 병고가 주 예수와의 일치에 도달하는 하나의 길이란 것을 깨달았기 때문에
    그녀는 "비록 성모송을 한 번 외우기만 하면 이 병이 즉각 완치된다 할지라도 저는 그것을 외우지 않을 것입니다.
    저는 제 뜻대로 병을 고치려고 하지 않습니다. 다만 하느님의 뜻만을 따를 뿐입니다"하고 말했다.
    
    리드비나의 불쌍한 처지를 보고 부모의 마음이 얼마나 아팠을지 가히 짐작할 수가 있다.
    어느 날 그녀의 부모가 무의식중에 한탄을 털어놓았을 때 그것을 틀은 ’텔르’라는 신심이 두터운 의사는
    "저 같으면 리드비나와 같은 딸이 있다면 슬퍼하기보다 오히려 기뻐할 것입니다. 만일 리드비나 양을 
    돈과 바꾸어서 제 딸로 만들 수 있다면 리드비나 양의 체중과 같은 금화를 주어도 
    아깝게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하고 대답했다고 한다.
    
    그러던 중 점차 리드비나의 기이한 병세에 대해서 근방 일대에 큰 소문이 퍼졌다.
    그녀를 만나 하느님께 전구를 청하며 또 강한 그녀의 신앙의 말을 들으려 모여드는 방문객이 날로 증가했다.
    고통으로 큰 보속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던 그녀는 사람들을 회개시키거나 위로해 주기 위해
    자신의 병고를 하느님께 봉헌하고 잠을 이루지 못한 밤에는 철야 기도로써 밤을 세우는 때도 흔히 있었다.
    
    리드비나의 전구로 은혜를 받은 사람들은 감사의 뜻으로 금전과 물품을 보내왔다. 그러면 그녀는 그것을 
    조카인 베드로닐라를 통해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눠주었고, 그녀가 죽은 후에는 고해 신부를 통해 나눠주었다.
    그리하여 그녀의 병실은 많은 사람들의 영육간 구원 사업의 근거지가 되었다.
    
    이와 같이 거동도 못하는 부자유스러운 병상 생활을 보내기를 38년, 이제야 리드비나에게도 
    해방의 날이 다가오기 시작했다. 어느 날 수호 천사가 그녀에게 나타나 한 개의 장미가지를 보이면서 
    "이 봉우리가 모두 활짝 필 때 당신은 이 세상을 떠날 것입니다"라고 했다.
    
    1433년 예수 부활 대축일 때 그 가지에는 아름다운 꽃들이 만발하여 그녀는 최후의 날이 임박한 것을 알았다.
    과연 담석증(膽石症)과 숙환(宿患)으로 마침내 부활 대축일 후 3일째 되는날,
    즉 4월 14일에 선종하여 현세의 고통대신 천국의 영원한 복을 누리게 되었다.
    또한 이상하게도 그녀의 시체는 모든 상처의 흔적이 온전히 가셔져 아름답게 빛나고 혈색도 좋아져,
    생전과는 전혀 다른 미묘한 양상을 나타냈으므로, 사람들은 일찍이도 그녀를 성녀와 같이 공경하고 
    그 유해를 보러 오는 이가 좀처럼 중단되지 않아 간신히 사후 4일째 되는 날 성대한 식을 거행하며 
    시담의 묘지에 안장했다.
    그 후 그곳에서 많은 기적이 일어났으며 지금은 그 묘지 위에 화려한 성당이 건립되어 있다.
    
     
    
    
                       
  0
100
이름
비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