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聖人(3월 23일) 복녀 시빌리나 비스코시
ㆍ작성자:사이버사목 ㆍ작성일:2015-05-03 (일) 17:39 ㆍ조회:467 ㆍ추천:0

오늘의 聖人(3월 23일) 복녀 시빌리나 비스코시  
    
     
    
    복녀 시빌리나 비스코시(Sibyllina Biscossi) 축일 3월 23일  
    신분 동정녀, 활동지역 파비아(Pavia) 활동연도 1287-1367년 
    
     같은이름-비스꼬시, 씨빌리나  
     
    이탈리아의 파비아에서 태어난 시빌리나 비스코시는 아기 때에 고아가 된 이래 10세 때까지 하녀로 
    빵을 얻어먹었고 글을 읽고 쓸 줄도 몰랐다. 더욱이 12세 때에 눈이 완전히 멀어 앞을 볼 수가 없었다. 
    그러나 신심이 돈독했던 그녀는 기도를 통하여 성 도미니코(Dominicus)가 그녀의 시력을 회복시켜 
    주리라는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 한 번은 그녀가 꿈을 꾸듯 환시를 보았는데, 성 도미니코가 
    그녀를 이끌고 길고 어두운 통로를 지나자 갑자기 찬란한 밝은 세상을 보게 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였다. 그래서 다시 기도에 빠져들면서 이번에는 세상을 등지기로 결심하였다. 
    그녀는 도미니코 수도회 성당 옆에 자리를 잡고 은둔생활을 하였다. 그녀는 80세까지 그렇게 살았다. 
    수많은 사람들이 그녀의 움막 창문 곁에서 그녀의 고귀한 말씀을 듣고 개종했고 또 그녀의 간구로 치유되었다. 
    그녀는 성령께 대한 특별한 신심이 있었고, 사백주일을 최고 축일로 지냈다고 한다. 
    그녀는 65년 동안 조그마한 움막 안에서 은둔생활만 하다가 하늘나라로 돌아갔다. 
    그녀에 대한 공경은 1854년 교황 비오 9세(Pius IX)에 의해 승인되었다. 
    도미니코 수도회에서는 그녀의 축일을 4월 18일에 기념한다. 
    
     
                       
  0
100
이름
비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