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聖人(3월 20일) 성녀 마리아 요세파(예수 성심의)
ㆍ작성자:사이버사목 ㆍ작성일:2015-05-03 (일) 17:14 ㆍ조회:483 ㆍ추천:0

오늘의 聖人(3월 20일) 성녀 마리아 요세파(예수 성심의)  
    
     
    
    성녀 마리아 요세파(예수 성심의)(Maria Josefa of the Heart of Jesus) 축일 3월 20일  
    신분 설립자, 수녀원장, 활동연도 1842-1912년 
    
     같은이름- 게라, 메리, 미리암, 산초, 산쵸, 요세빠, 요셉파, 호세파  
     
    성녀 예수 성심의 마리아 요세파(Maria Josepha)는 1842년 9월 7일 에스파냐의 비토리아(Vitoria)에서 
    의자를 만드는 아버지 베르나베 산초(Bernabe Sancho)와 어머니 페트라 데 게라(Petra de Guerra) 사이의 
    맏딸로 태어나 다음날 세례성사를 받았다. 그리고 그 당시 관례대로 2년 후인 1844년 8월 10일 견진성사를 받았다. 
    그녀는 7살 때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의 도움으로 첫 영성체를 준비해 10살 때 처음으로 성체를 영했다. 
    그녀는 15살 때 교육을 받기 위해 마드리드(Madrid)에 있는 한 친척에게 보내졌다. 
    유아기와 어린 시절부터 그녀는 성체성사와 성모 마리아께 대한 깊은 신심과 가난하고 병든 이들에 대한 
    놀라운 감수성 그리고 고독함에로 기우는 독특한 성향을 갖고 있었다. 
    18살이 되어 다시 비토리아로 돌아온 그녀는 어머니에게 봉쇄 수도원에 들어갈 뜻을 밝혔다.
    
    어른이 된 후 그녀는 종종 “나는 수도 성소와 함께 태어났다.”고 말했다. 
    사실 그녀는 1860년 마드리드의 아랑후에스(Aranjuez)에 있는 무염시태 관상 수도원에 들어가려 했으나 
    치명적인 발진티푸스에 걸려 뜻을 이루지 못했다. 어머니의 도움으로 좌절감을 극복하면서 몇 달에 
    걸쳐 그녀는 자신의 성소가 활동 수도회에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그래서 그 무렵 성녀 마리아 솔레다드 토레스 아코스타(Maria Soledad Torres Acosta, 10월 11일)에 
    의해 마드리드에 설립된 성모의 종 수녀회에 입회하기로 결심했다. 서원을 앞두고 그녀는 극심한 회의와 함께 
    수녀원 안에서 자신의 성소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고심했다. 그녀는 여러 고해신부들에게 자신의 영혼을 열고 
    대화하며 그들의 조언을 통해서 그동안 자신의 성소에 대해 잘못 판단하고 있었음을 깨달았다.
    
    성 안토니우스 마리아 클라렛(Antonius Maria Claret, 10월 24일) 대주교와의 만남과 
    성녀 마리아 솔레다드 토레스 아코스타와의 진지한 대화를 통해 그녀는 차츰 성모의 종 수도회를 떠나 
    새로운 수도회를 설립하는 쪽으로 마음을 굳혔다. 그녀가 설립하고자 하는 새로운 수도회의 목적은 
    병원과 가정에서 환자들에게 전문적인 도움을 주는 것이었다. 그녀와 뜻을 같이 하는 세 명의 성모의 종 수녀회 
    동료들이 톨레도(Toledo) 대주교의 허락을 받고 그녀와 함께 수녀원을 나왔다.
    
    새로운 수도회의 설립은 성녀 마리아 요세파가 29살이 되는 1871년 봄 빌바오(Bilbao)에서 이루어졌다. 
    설립 이후 41년 동안 그녀는 자신이 설립한 ‘사랑의 예수의 종 수녀회’의 원장을 맡았다. 
    그녀는 오랜 병고로 인해 빌바오의 수녀원에 머물 때까지 여러 공동체들을 방문하는 어려운 여정을 계속했다. 
    더 이상 어쩔 수 없이 침대나 안락의자에 기댈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도 그녀는 계속해서 성실한 서신 왕래를 
    통해 에스파냐 안팎의 여러 공동체들의 일들을 처리했다. 1912년 3월 20일 오랜 수고 끝에 그녀가 선종했을 때 
    이미 43개의 수녀원이 설립되어 천 명이 넘는 수녀들이 활동하고 있었다.
    
    그녀의 거룩한 죽음은 빌바오 뿐만 아니라 그녀가 설립한 수녀회를 통해 그녀를 알게 된 다른 많은 지역에까지 
    큰 영향을 가져다 주었다. 마찬가지로 그녀의 장례식 또한 대단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그녀의 시신은 빌바오 시(市)의 공동묘지에 묻혔으나 1926년 그녀의 성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수녀원 본원으로 유해를 옮겨 경당 안에 안치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그녀는 1992년 9월 27일 교황 성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시복되었고, 
    2000년 10월 1일 바티칸의 성 베드로 광장에서 같은 교황에 의해 성인품에 올랐다. 
    그녀는 예수 성심의 마리아 요세파 산초 데 게라
    (Maria Josepha Sancho de Guerra, Maria Josefa of the Heart of Jesus Sancho de Guerra)로도 불린다. 
    
     
                       
  0
100
이름
비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