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聖人(1월 30일) 성녀 히야친타 마리스코티
ㆍ작성자:사이버사목 ㆍ작성일:2015-04-30 (목) 16:23 ㆍ조회:490 ㆍ추천:0
오늘의 聖人(1월 30일) 성녀 히야친타 마리스코티
    
     
    
    성녀 히야친타 마리스코티(Hyacintha Mariscotti) 축일 1월 30일  
    신분 수녀, 활동연도 1585-1640년    
    
     같은이름-  마리스코티, 히야낀따, 히야친따, 히야킨따, 히야킨타  
     
    이탈리아 비테르보(Viterbo) 인근 비냐렐로(Vignarello)의 귀족 가문에서 태어난 
    성녀 히야친타 마리스코티(Hyacintha de Mariscottis)는 비테르보의 성 베르나르디누스 수녀원에서 교육을 받았고, 
    자신과 혼담이 오가던 한 후작이 그녀의 여동생과 결혼하게 된 사건으로 크게 충격을 받았다. 
    이를 계기로 성 베르나르디누스 수녀원에 입회한 그녀는 히야친타라는 수도명을 받았다. 
    그녀는 수도생활 초기 10여 년간 여전히 사치스럽고 개인적 생활로 수녀회에 나쁜 영향을 끼쳤다. 
    그러다가 어느 날 중병에 걸려 고해성사를 하면서 과거를 참회하고 진정한 수도자의 삶을 살게 되었다.
    
    성녀 히야친타의 가장 큰 덕은 애덕으로 수도원이란 한계를 뛰어넘을 만큼 위대하였다. 
    그녀는 병자와 노인, 가난한 이들에게 헌신적인 사랑을 보였다. 비테르보 지역에 전염병이 돌았을 때 
    그녀는 병자 간호에 헌신하였고 두 개의 자선 단체도 설립하였다. 그러다가 1640년 1월 30일 비테르보에서 세상을 떠났다. 
    성녀 히야친타는 1726년 9월 1일 교황 베네딕투스 13세(Benedictus XIII)에 의해 시복되었고, 1807년 5월 24일 
    교황 비오 7세(Pius VII)에 의해 시성되었다. 이때 시성 선언문에 이런 말이 나온다. 
    “그녀의 고행은 자신의 삶 전체가 하나의 지속적인 기적임을 보여주었고, 
    그녀의 사랑의 사도직은 수많은 설교보다도 영혼들을 하느님께 인도하는데 유익하였다.” 
    
     
    
    

                       
  0
100
이름
비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