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聖人(2월 18일) 복자 프라 안젤리코
ㆍ작성자:사이버사목 ㆍ작성일:2015-05-03 (일) 08:21 ㆍ조회:646 ㆍ추천:0

오늘의 聖人(2월 18일) 복자 프라 안젤리코  
     
    복자 프라 안젤리코(Fra Angelico) 축일 2월 18일  
    신분 신부, 화가, 활동연도 1400?-1455년   
    
     같은이름- 안젤리꼬, 안젤리꾸스, 안젤리쿠스  
    
    
    
    이탈리아의 피렌체(Firenze) 근방 비키오(Vicchio)에서 태어나 귀도 디 피에트로(Guido di Pietro)라는 이름으로 
    세례를 받은 프라 안젤리코는 1417년 형 베네데토(Benedetto)와 함께 피렌체의 한 필사본 작업장에서 일을 했다. 
    그는 20세에 피에졸레(Fiesole)에 있는 도미니코 수도회에 입회하여 기도생활 틈틈이 그림을 그렸다. 
    이때 안젤리코는 조반니 다 피에졸레(Giovanni da Fiesole)라는 이름으로 작품 활동을 했고, 
    1436년부터는 그의 절정기에 속하는 작품들이 아직까지 남아 있는 피렌체의 산 마르코(San Marco) 수도원에서 생활하였다. 
    1445년에는 교황의 부름으로 로마(Roma)의 성 베드로 대성당과 바티칸 내의 여러 곳에 프레스코화를 제작하였고, 
    1447년에는 오르비에토(Orvieto) 주교좌성당의 프레스코화를 그렸다.
    
    그의 이름이 프라 안젤리코로 널리 알려진 것은 유명한 시인이자 라틴어 학자인 코렐라의 
    도미니코(Domenico da Corella) 신부가 그를 ‘천사 같은’(angelic) 화가라고 부른 데서 비롯되었다. 
    ‘프라’는 수도자라는 의미의 이탈리아어 ‘프라테’(frate)의 약어이다. 
    그는 재능 있는 화가로서 명성을 얻었지만, 안젤리코라는 이름에 걸맞게 매우 청렴한 생활을 했다. 
    그는 당시 교황 니콜라우스 5세(Nicolaus V)가 자신을 피렌체의 대주교로 임명하려 했을 때 극구 사양하였다.
     
    1450년경 피렌체로 돌아와 피에졸레 수도원 원장을 역임한 뒤 1453년경 다시 로마로 왔고 그곳의 도미니코 수도원에서 
    1455년 2월 18일 선종하여 인근의 산타 마리아 델라 미네르바(Santa Maria della Minerva) 성당에 안치되었다. 
    그는 1982년 10월 3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복자와 동등한 전례가 공식적으로 승인되었으며, 
    이어 1984년 같은 교황에 의해 예술가와 미술가의 수호성인으로 선포되었다. 
    
    
    
    복자 프라 안젤리꼬는 이탈리아의 저명한 화가이자 사제였다. 
    그의 속명(俗名)은 구이도(Guido) 혹은 구이돌리노(Guidolino)라고도 하였으며, 그의 수도(修道)명은 천사들의 요한이었다.
    또 일생을 ’경건한 그리스도 신앙의 표현에 헌신하였다’ 고 하여 베아토 프라 안젤리꼬(축복 받은 천사 수도사)로도 불렸다.
    하지만 그에 대한 자세한 것들은 그의 유명한 그림과는 달리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이탈리아 플로렌시아(피렌체) 근교의 비키오(비쿄)에서 태어난 안젤리꼬는,
    20세 때 베네데토(그는 성 마르꼬 수도원의 성가책에 정교한 그림을 그렸는데,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것이라는 평을 받고 있지만
    그가 피렌체의 정치적 폭동으로 살해당해 미완성으로 남았다.)와 함께 피에솔레의 도미니꼬 수도회에 입회했으나 얼마 후,
    종문 분규(宗門 紛糾)로 코르토나 수도원으로 옮겨 10년동안 코르토나, 토리뇨, 그리고 피에솔레 등지에서 지낸 다음,
    1436년 피렌체의 성 마르꼬 수도원으로 옮겨 활동을 하였다.
    
    
    
    프라 안젤리코 (Fra Angelico)
    12 천사들과 함께 있는 옥좌 위의 성모자 
    c. 1430, Tempera on panel, 37 x 28 cm, 슈테델 미술관, 프랑크푸르트
    
    당시 유럽 사회는, 교회의 대분열과 흑사병 등으로 혼란했는데, 
    프라 안젤리꼬는 교회와 수도원을 개혁하는데 주도했던 도미니코회의 복자 요한 도미니치, 베드로 카푸치, 
    리파 프라타의 라우레시오,피렌체의 성 안토니오(그는 후에 피렌체의 주교가 되었을 때, 
    성 마르꼬 수도원의 프레스코화(안젤리꼬)와 성가책의 그림(베네데토)을 위탁했는데 
    그들의 그림을 보고 ’천국을 보지 않고서는 아무도 이런 그림을 그릴 수 없다.’고 경탄했다.)와 함께 살았다.
    
    프라 안젤리꼬의 그림은 종교적인 내면성(특히 중세의 종교성이 그의 필력의 근원에 있다.)을 표현하는데 
    그지없이 정교했으며 세밀화를 방불케 하는 수법을 사용하였다.
    그 대표적인 예가 양체 표현(量體 表現)과 원근법을 이용해 그린,음악을 연주하는  
    아름다운 천사에 둘러싸인 유명한 <아마상인(亞麻商人)의 성모상, 1433년>이다. 
    또 <그리스도 강생, 1435년>에서는 자연의 직접적인 관조에서 비롯된 듯한 풍경 묘사도 선보이고 있다.
    
    
    
    프라 안젤리코(Fra Angelico)
    예수의 생애와 관련한 장면들(Scenes from the Passion of Christ)
    1451-52, Tempera on panel, 123 x 160 cm
    산 마르코 미술관, 피렌체(Museo di San Marco, Florence)
    
    지금 국립 박물관으로 지정되어 있는 성 마르꼬 수도원의 일련의 벽화에서는, 
    프레스코 화법을 채택, 그 제약과 특성을 충분히 살리면서 주제의 본질을 파악한 
    단순화와 입체적인 구도에 조형적인 인물상을 보여주고 있는데 
    그의 그림들엔 아주 분명하게 보이는 대제단의 성모상을 비롯하여 그의 뛰어난 작품의 일부가 있다. 
    그 곳에는 순수함과 아름다움이, 곧 무너졌던 르네상스의 인문주의의 폭풍에 물들지 않고 남아 있다.
    
    그의 제단 장식들을 보면, 사물의 핵심을 추려내고 불필요한 세부를 생략하는 사본 색채가의 뚜렷한 
    터치가 들어 있다. 그리고 그의 작품들엔 흐트러진 것이 전혀 없는데 그것은 분명 사본 채색으로 
    단련된 손 때문일 뿐만 아니라 신학으로 단련된 정신 때문이기도 할 것이다. 
    
    일반적으로 당시 화가들은 성모님을 그리기 위하여 평판이 나쁘더라도 얼굴이 아름다우면 모델로 
    이용했던 관습 아닌 관습들이 흔했다. 그러나 프라 안젤리꼬가 그렸던 성모의 모습에서는 
    그가 신학자의 분명한 입장에서 그림이나 조각, 설교, 시 또는 건축 같은 어느 분야에서도 자신의 사고와 
    방법을 합리화시키기 위해 하느님으로부터 주의를 돌리는 일을 가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했음을 엿볼 수 있다.
    
    
    
    프라 안젤리코(Fra Angelico)   
    산 도메니코 제단화(San Domenico Altarpiece)
    1423-24, 패널에 황금과 템페라, 212 x 237 cm 산 도메니코, 피에솔레
    
    1445년, 교황(에우제니오 4세)의 소명으로 로마로 가, 바티칸궁 니콜라오 5세 성당에서 그린 
    여러 벽화는 로마 고대 건축의 장대함을 보여주는 스케일이 큰 작품이다.
    이 밖에 <수태 교회>, <최후의 심판>, <동방 박사들의 경배> <천사들의 합창, 1447년 오르비에트 대성당>
    <성 스테파노와 성 라우렌시오의 생애, 1447-1450년 바티칸의 니콜라오 소성당>등의 작품들이 전해지고 있다.
    
    어떤 이들은 프라 안젤리꼬가 토마스 아퀴나스의 ’신학 대전’이나 단테의 시와 같은 문학과 함께 
    보편적인 하나의 진리를 그만의 미술로서 표현하였다고 역설한다.
    그것은 그 말의 옳고 그름을 떠나 그의 예술성에 대한 역사의 공경성을 보여 준다고 하겠다.
    그는 성품이 본래 겸손하고 너그러워 사람들로부터 칭송되는 것을 원하지 않고,
    오히려 가난한 사람들에게 자신의 소득을 나누어주었다고 한다.
    또한 기도를 드린 후가 아니면 결코 붓을 들지 않았다고 한다.
    
    
    
    프라 안젤리코의 동방박사의 경배, Fra Angelico, Adoration of the Magi, 
    1433-34, Tempera on wood, Museo Diocesano, Cortona 
    
    프라 안젤리꼬의 생활 신조는 ’그리스도를 그리는 사람은 그리스도처럼 살아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의 형제들이 목소리나 펜으로 했던 웅변적인 설교를, 그는 붓으로서 최고의 본보기를 드러낸 것이다. 
    오늘날까지 그가 남긴 교회의 미술적 가치는, 다른 어떤 설교도 들리지 않는 곳에까지 설교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도미니코회에서는 일찍부터 그를 복자로서 존경으로 대했으며, 1904년 수도회 총회에서는, 
    그에 대해 성인의 공인을 교황청에 요청했었다.
    그는 1982년,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 의해 시복되었으며 그의 축일은 2월 18일이다. (도미니코수도회홈에서)
    
    
    
    성모 영보(聖母領報)  프라안젤리코 (Fra Angelico)
    The Annunciation 수태고지 1440-41 Fresco (H190cm)
    Convento di San Marco - 산 마르코 수도원
    
    베아토 안젤리코는 15세기 전반기에 활동한 화가로 성모영보를 즐겨 그렸는데 
    그의 대표적인 작품이 피렌체의 산 마르코 수도원에 그려진 ’성모영보’ 이다.
    이 곳은 현재 안젤리코 미술관으로 유명하지만 한때는 피렌체에서 가장 중요한 도미니쿠스 수도회 수도원이었다.
    1436년 코시모 데메디치는 미켈로초라는 건축가를 시켜 이 곳을 도미니코 수도원으로 개조했다.
    그리고는 안젤리코를 초빙하여 1436년부터 1445년까지 수도원 전체에 벽화를 그리도록 하였다.
    
    이 그림은 2층 복도에 그려져 수도자들이 하루에도 몇 차례 지나 갈 때마다 수도자들의 구도생활에 
    평화를 주고구세주 탄생으로 인한 인류 구원의 희망을 보여 주는 묵상 역할을 하였다고 전해지고 있다.
    그림의 무대는 우아한 기둥으로 르네상스 양식의 회랑이다.
    
    그림을 보면 가브리엘 천사가 마리아 앞에 내려와서 구세주 예수 잉태를 예언하고 있다.
    천주의 모친이 되실 여인에게 하느님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천사의 모습은 두 손을 가슴에 
    포갠 채 여인에게 예를 다하고 있다.
    
    “이 몸은 주님의 종입니다. 지금 말씀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루가 1, 38)
    라고 무릎을 꿇은 채 천사의 메시지를 받아들이는 여인의 모습이 보인다.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전형적인 동정녀의 모습이 너무나 아름답게만 보이고 
    마리아의 얼굴은 한없이 청순하고 성스러워서 우리는 그녀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의 평화를 얻는 듯한 느낌이 든다.
    
    왼쪽에는 이 신비의 장면을 지켜보고 있는 한 수도자의 모습이 보인다.
    전해오는 이야기에 의하면 13세기 초에 살았던 성 베드로 순교자로서 성 도미니쿠스로부터 직접 사제 서품을 받고
    평생 수도원에서 고행을 하며 지낸 수도자의 모범이 된 이 성인을 이 신비에 동참시킨 것이라고 한다.
    안젤리코가 그린 성모영보는 화가로서의 능력을 발휘하는 것을 포기하고 오로지 종교적 의미 전달에 
    충실하여 엄격한 신앙심만을 강조하고 있다.
    이 프레스코 벽화를 그린 안젤리코는 하느님 말씀 앞에서 무조건 복종해야 하는 
    수도자들의 자세와 분심 없이 본연의 임무에 충실할 것을 암시하고 있는 것이다.(정지풍 신부)
    
    
    
    프라 안젤리코 (Fra Angelico) 
    이탈리아의 화가. 승명 프라 조반니 다 피에졸레(Fra Giovanni da Fiesole), 
    속명 구이도 다 피에트로(Guido da Pietro). 피렌체 근교의 베코에서 태어났다. 
    1417년까지는 속인이었지만, 이미 화가가 되어 있었다. 
    아마 18~20년에 피렌체 북쪽 근교의 마을 피에졸레의 도미니코회의 수도사가 되었을 것이다. 
    화가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것은 30년대에 들어와서의 일로, <리나이올리의 제단화>(1433년경), 
    코르토나의 <수태고지>(1434년경), 루블의 <성모재관>(1435년경) 등을 그렸다. 
    38~45년 피렌체의 성 마르코 수도원의 복도와 승방에 벽화를 그렸다.
    45년에 로마에 가서 에우게니우스 4세와 니콜라우스 5세의 의뢰로 제단화나 벽화를 제작하는데, 
    그 대부분이 소실되고, 겨우 니콜라우스 5세의 예배당을 장식하는 <스테파노와 라우렌티스전>만이 잔존한다. 
    로마 체재중인 47년에 고초리 등과 오르비에트 대성당 내 성 브리치오 예배당의 벽화를 장식했으며 
    50~52년, 피에졸레의 성 도미니코 수도원의 원장을 역임. 53~54년경에 다시 로마로 가서 그곳에서 사망했다.
    안젤리코의 예술형성기는 초기 르네상스를 특징짓는 전통적인 고딕양식과 마사쵸의 자연주의 회화와의 
    두 개의 큰 흐름 중에 있으며, 그는 쌍방의 요소를 흡수해서 독자적인 화풍을 확립하였다. 
    즉, 그것은 명쾌한 공간에 순화된 형태를 나타내고, 밝고 순수한 색채를 화려하게 나타내고, 
    때로 엄격함도 갖춘 전아한 회화세계이다. <수태고지>나 <성모재관>을 주제로 하는 작품에서 
    그 전형적인 예를 볼 수 있다. 프라 안젤리코(천사와 같은 신부님)라는 뜻의 이름은 사후에 받은 이름. 
    성 마르코 수도원은 현재 안젤리코의 작품을 수장 ∙ 전시하는 미술관으로 되어 있다.
     - 종교학대사전, 1998.8.20, 한국사전연구사-
    
    
    
    성모 영보(聖母領報) 프라안젤리코 (Fra Angelico)
    The Annunciation 수태고지 late1430s Fresco (H230cm)
    Convento di San Marco - 산 마르코 수도원
    
    
                       
  0
100
이름
비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