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聖人(4월 5일) 성녀 가타리나 토마스
ㆍ작성자:사이버사목 ㆍ작성일:2015-05-03 (일) 21:05 ㆍ조회:202 ㆍ추천:0

오늘의 聖人(4월 5일) 성녀 가타리나 토마스  
    
    
    
    성녀 가타리나 토마스(Catherine Thomas) 축일 4월 5일  
    신분 수녀, 활동지역 팔마(Palma) 활동연도 +1574년      
    
     같은이름- 까따리나, 카타리나, 캐서린  
    
     
    
    성녀 카타리나 토마스(Catharina Thomas, 또는 가타리나)는 일생동안 
    에스파냐 발레아레스 제도 마요르카(Mallorca) 섬에서 지냈다. 
    그녀의 양친은 막내딸인 카타리나가 일곱 살 되던 해에 모두 운명하여 
    어려서부터 슬픈 나날을 보내며 삼촌 집에서 자랐다. 
    그런데 그녀는 어려서부터 소량이지만 약물 상용 복용자였다. 
    이를 극복하라고 주위에서 야단이었지만 그녀는 이를 아예 무시해 버렸다. 
    그러므로 그녀는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당하였다. 
    
    15세 되던 해에 그녀는 성 안토니우스(Antonius)와 자신의 수호성인인 성녀 카타리나의 환시를 
    보게 되었는데, 이때 그녀는 수도생활에 대한 열망이 치솟았고, 이 사실을 은수자로 지내던 
    안토니우스 카스타네다 신부에게 말씀드리고 판단을 기다렸다. 얼마 후에 그녀의 성소를 시험한 
    안토니우스 신부는 이를 허락하고 수도생활을 잘 할 수 있도록 지도하기 시작하였다. 
    그녀는 팔마에 있는 성 아우구스티노회를 선택하고 입회하였는데, 이때 그녀의 나이는 20세였다. 
    
    입회 초부터 그녀의 탁월한 성덕과 겸손 그리고 다른 사람들에 대한 봉사가 돋보이기 시작하여 
    장상들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연간 13-15일 동안은 탈혼 상태에서 지냈으며, 
    어떤 때는 하루 종일 그런 상태에서 보내기도 하였다. 
    때때로 간경증 환자처럼 전혀 생기 없는 상태가 되었고, 또 예언의 은사도 받았음이 드러났다. 그
    러나 수녀원 내에서 맡은 소임을 게을리 한 적은 없다고 한다. 성녀 카타리나 토마스는 
    자신이 예언한 해(41세)에 운명하였으며, 1792년에 시복되고, 1930년에 시성되었다. 
    
    
    
    

                       
  0
100
이름
비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