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09-09-07
ㆍ조회: 558  
꽃과 침묵


꽃과 침묵

- 정채봉

제비꽃은 제비꽃으로 만족하되
민들레 꽃을 부러워 하지도,
닮으려고 하지도 않는다. 

어디 손톱만한 냉이꽃이 함박꽃이
크다고 하여
기 죽어서 피어나지 않은 일이 있는가,

싸리꽃은 싸리꽃대로 모여서 피어
아름답고
산유화는 산유화대로 저만큼
떨어져 피어 있어 아름답다.

사람이 각기 품성대로 자기 능력을
피우며 사는 것, 

이것도 한송이의 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