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15-05-17
ㆍ조회: 53  
만 원의 기쁨

    만 원의 기쁨 어느 연구진이 마을 사람 모두에게 한 달 동안 날마다 만 원씩 나눠 준 다음 반응을 살피는 실험을 했다. 첫째 날, 한 남자가 집집마다 들러서 만 원을 놓고 갔다. 그를 본 사람들은 왜 돈을 주는지 의아해하면서도 공돈이라고 기뻐하며 돈을 집어 들었다. 둘째 날도 고마워하며 돈을 받아 들었다. 셋째 날, 사람들 사이에서는 만 원을 주고 가는 남자 이야기로 떠들썩했다. 그렇게 두 주가 흘렀다. 사람들은 현관 입구까지 나와 그 남자가 언제 올지 기다렸다. 그런데 삼 주째에는 아무도 현관에서 기다리지 않았다. 넷째 주가 되자 사람들은 더 이상 공짜로 만 원을 받는 일에 감사하거나 기뻐하지 않았다. 당연한 일로 여긴 것이다. 이윽고 마지막 실험 날이 되었다. 남자는 집집마다 들러 돈을 나눠 주기는커녕 골목을 무심히 지나가 버렸다. 그러자 그간의 일이 실험인 줄 모르는 사람들은 하나 둘 남자에게 불만을 내비쳤다. “오늘은 왜 안 줘요? 우리가 뭐 잘못한 거라도 있나요?” 우리는 날마다 공짜로 만 원을 선물 받는 일처럼 수많은 것을 조건 없이 받고 있다. 시원한 바람, 어둠을 밝히는 달, 따사로운 햇살, 마음을 즐겁게 하는 시냇물 소리 등 우리 주변에는 값진 선물이 많다. 다만 늘 곁에 있어 얼마나 소중한지 모를 뿐이다. 이 모든 것이 기쁜 선물임을 깨달을 때 비로소 인생이 얼마나 풍요로운지 알 수 있다. - ‘좋은 생각’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