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07-04-08
ㆍ조회: 1306  
부활절의 기도
       
      
      부활절의 기도
      
      
      
      
      당신께 받은 사랑을 
      사랑으로 돌려 드리지 못한 
      
      
      
      저의 어리석음 조차 
      사랑으로 덮어 주신 당신 앞에. 
      
      
      
      한 생애를 굽이쳐 흐르는 
      눈물의 강은 
      당신께 드리는 저의 기도입니다. 
      
      
      
      깊고 적막한 마음의 동굴 속에 
      수 없이 얼어붙은 절망의 고드름들을 
      
      
      
      희망의 칼로 깨뜨리며 
      일어서는 부활의 아침. 
      
      
      
      오늘은 흰 옷 입은 천사처럼 저도 
      뉘우침의 눈물로 표백된 
      
      
      
      새 옷을 차려 입고 
      부활하신 당신을 맞게 하소서. 
      
      
      
      막달라 마리아처럼 뜨거운 사랑과 
      아름다운 향유도 지니지 못한 
      미련한 저이오나 
      
      
      
      온 우주에 구원의 꽃을 피우신 
      당신을 기리기 위해 
      
      
      
      장 날랜 기쁨의 발걸음으로 
      달려가게 하소서. 
      
      
      
      
      시몬 베드로의 겸손한 마음으로 
      저도 당신께 다가서서 
      
      
      
      슴에 출렁이는 물소리를 들으며 
      이렇게 고백하고 싶나이다. 
      
      
      
      “아시는 바와 같이 저는 주님을 사랑합니다.” 
      
      
      
      그러나 저의 사랑은 아직도 
      떠다니는 구름처럼 
      방황할 때가 적지 않음을 용서 하소서. 
      
      
      
      새로운 마음으로 
      새로워진 세상은 
      참으로 아름다운 것임을 
      알게 하여 주신 주님 
      
      
      
      
      늘은 천상의 종소리를 들으며 
      다시 한 번 기억하게 하소서. 
      
      
      
      참회의 눈물로 사랑을 고백하여 
      새로워진 날들은 죽음을 이긴 날 
      
      
      
      언제나 눈부신 환희의 
      부활 축제라는 것을....
      
      
      
      이해인 수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