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2006-07-06
ㆍ조회: 1346  
내 소중한 꽃들
내 소중한 꽃들
 
한강 고수부지에 가보니 홀로 선 나무 몇 그루가 꽃을 화려하게 피우고 있었습니다.
홀로 선 나무는 사람들의 많은 시선을 받고 있어 뽐내는 듯했지만
무언지 모를 허전함과 외로움도 묻어 있었습니다.
 
꽃이 피기 전에는 몰랐는데 꽃이 아름다울수록
쓸쓸함이 더해져 오늘은 슬퍼 보이기까지 합니다.
산에 있는 진달래, 철쭉들은 뽐내지는 못해도 다 편해 보입니다.
과수원이 배꽃, 사과꽃도 친구들과 함께 있어 즐거워 보입니다.
 
길가의 개나리도 같이 피었다 함께 지니 슬퍼 보이지 않습니다.
내 곁의 가족, 이웃, 친구, 동료... 나를 외롭게 하지 않는 소중한 꽃들입니다.
 
[출처] 좋은강안병원 친절이야기 157 - ​내 소중한 꽃들|작성자 좋은강안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