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추천: 0  ㆍ조회: 838  
어느 소나무의 가르침



        어느 소나무의 가르침

        소나무 씨앗 두 개가 있었습니다.

        하나는 바위틈에 떨어지고
        다른 하나는
        흙 속에 묻혔습니다.

        흙 속에 떨어진
        소나무 씨앗은
        곧장 싹을 내고 쑥쑥 자랐습니다.

        그러나
        바위틈에 떨어진 씨는
        조금씩밖에
        자라나지 못했습니다.

        흙 속에서 자라나는
        소나무가 말했습니다.

        “나를 보아라.
        나는 이렇게 크게 자라는데
        너는왜 그렇게
        조금밖에 못 자라느냐?”

        바위틈의 소나무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깊이깊이 뿌리만
        내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비바람이 몰아쳤습니다.

        태풍이었습니다.

        산 위에 서 있는 나무들이
        뽑히고 꺾어지고 있었습니다.

        그때 바위틈에서
        자라나는 소나무는
        꿋꿋이 서 있는데
        흙 속에 있는 나무는
        뽑혀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그러자 바위틈에 서 있던
        소나무가 말했습니다.

        “내가 왜 그토록 모질고
        아프게 살았는지 이제 알겠지?

        뿌리가 튼튼하려면
        아픔과 시련을
        이겨내야 하는 거란다."

        - 영혼의 샘터(바오로딸)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