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추천: 0  ㆍ조회: 855  
죽음이 마지막 말은 아니다


        죽음이 마지막 말은 아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기 고유의
        비밀에 싸인 개인적인 세계를 지닌다
        이 세계 안에는 가장 좋은 순간이 존재하고
        이 세계 안에는 가장 처절한 시간이 존재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우리에게는 숨겨진 것

        한 인간이 죽을 때에는
        그와 함께 그의 첫눈[初雪]도 녹아사라지고
        그의 첫 입맞춤, 그의 첫 말다툼도......
        이 모두를 그는 자신과 더불어 가지고 간다
        벗들과 형제들에 대하여 우리는
        무엇을 알고 있으며,

        우리가 가장 사랑하는 이에 대하여
        우리는 과연 무엇을 알고 있는가?
        그리고 우리의 참 아버지에 대하여
        우리가 알고 있는 그 모든 것을
        우리가 아무 것도 모른다는 것

        사람들은 끊임없이 사라져가고.....
        또다시 이 세계로 되돌아오는 법이 없다
        그들의 숨은 세계는 다시 나타나지 않는다
        아하 매번 나는 새롭게
        그 유일회성(唯一回性)을 외치고 싶다.

        시 : G. 로핑크